사회

안산시, 코로나19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지급률 93.4%…취약 노동자 지원 철저히 추진

다음달 11일까지 100% 지급 위해 노력 이어갈 것

김정화 | 기사입력 2020/11/18 [09:5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진단검사로 일을 하지 못한 취약 노동자에게 지급하는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의 지급률이 93.4%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은 대형물류센터 등 일용직 노동자가 많은 사업장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해도 생계를 이유로 일을 쉬지 못하는 노동자의 적극적인 진단검사를 유도하기 위해 지난 6월15일부터 지급이 이뤄졌으며, 다음달 11일 마감된다.

 

지원대상은 안산시에 주소지를 둔 노동자로, 올 6월4일 이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주40시간 미만 단시간 노동자, 일용직 노동자, 특수형태 노동자, 요양보호사 등 병가 사용이 어려운 비정규직 노동자다.

 

다만 이들 대상자 중 의료진 소견으로 진단검사를 받았을 경우에만 신청할 수 있으며, 임의대로 검사를 받은 노동자는 제외된다.

 

1인당 지원액은 23만원으로 진단검사 및 자가 격리기간(통상 3일) 동안의 일당 20만원과 검진비 3만원으로 구성되며, 선불형 카드로 지급돼 즉시 사용할 수 있다.

 

시는 제도가 있음에도 지원을 받지 못하는 노동자가 많을 것으로 보고 사전에 양 보건소와 협력해 진단검사를 받은 시민을 대상으로 일일이 확인하는 과정 등을 거쳐 전체 사업대상자 717명 가운데 93.4%에 달하는 670명에게 지급을 완료했다.

 

시간강사로 일하다가 이번 사업의 지원을 받게 된 시민 A씨는 “코로나19로 수입원이 끊겨 생활고가 심했는데 도움을 받게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신청률이 100%가 될 때까지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