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수원시, 교정시설과 협력해 출소자 사회복귀 지원

-출소자 중 저소득 위기가구 발굴·지원 협력-

김정화 | 기사입력 2020/10/30 [10: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교정시설 기관 실무자와 간담회에서 서경보 복지여성국장이 발언하고 있다.     ©수원시

 

수원시가 교정시설과 협력해 저소득층 출소자의 안정적인 사회복귀를 지원한다.

 

수원시는 10월 29일 수원시청 의회세미나실에서 수원구치소·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수원보호관찰소 등 교정시설 실무자와 간담회를 열고, 효율적인 출소자 긴급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수원시와 교정시설들은 출소자 중 저소득 위기가구를 발굴·지원하는 데 협력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출소자에게는 긴급지원 생계비 등을 지원해 안정적인 사회복귀를 돕기로 했다.

 

수원구치소·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수원보호관찰소는 출소자에게 긴급지원 대상 여부와 지원기준 관련 내용을 사전에 안내하고, 출소자가 거주하는 동 행정복지센터는 긴급지원 대상자 상담·현장조사·사후조사·사례관리 등을 담당한다.

 

수원시 복지협력과는 긴급지원대상자 적정성·연장을 심의하고, 생계비·주거비 등 지원을 결정한다.

 

2020년 수원시 긴급지원 위기 사유 중 ‘출소’로 인한 지원은 전체 긴급지원의 10.9%(2020년 10월 기준)에 이른다.

 

수원시 관계자는 “교정시설과 긴밀한 협력으로 긴급지원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어려움을 겪는 출소자가 적절한 지원을 받고,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