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원주시, 2020 흥업면과 지역 대학이 함께하는 김장 나눔 봉사

배추 모종 파종부터 수확, 김장, 나눔까지 이어지는 장기 봉사 프로젝트 펼쳐

김정화 | 기사입력 2020/10/30 [10:0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흥업면 새마을부녀회(회장 임명희)와 강릉원주대학교 원주캠퍼스(부총장 김금주) 및 한라대학교(총장 김응권) 학생, 교직원 등 60여 명은 오는 11월 3일과 4일 양일간 흥업면 일원에서 ‘흥업면과 지역 대학이 함께하는 김장 나눔 봉사’를 실시한다.

 

특히, 올해는 예년과 달리 2018년 봉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부녀회원들과 학생 및 교직원이 직접 기르고 수확한 배추로 행사를 진행해 의미를 더하고 있다.

 

지난 8월부터 흥업면 대안리에 위치한 밭에 배추 모종 파종과 잡초 제거, 비료 살포 등 배추 500여 포기를 정성스레 재배해 왔으며, 11월 3일과 4일 배추 수확·절임·김장·나눔을 통해 3개월에 걸친 장기 봉사 활동의 마침표를 찍을 예정이다.

 

이번 김장김치는 흥업면 거주 독거노인 등 소외계층 100세대 외에도 원주종합사회복지관, 명륜종합사회복지관, 밥상공동체종합사회복지관, 원주가톨릭종합사회복지관 등 관내 사회복지시설 4개소에 25상자씩 총 100상자를전달할 계획으로, 봉사 활동의 결실을 지역 사회와 함께 나누는 좋은 사례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11월 4일 흥업면 다목적복지센터 2층 건강관리실에서는 강릉원주대학교 나눔문화센터 학생 10여 명이참여하는 코로나 키트(마스크, 손 소독제 100세트) 포장 작업도 동시에 진행해 김장김치와 함께 소외계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임명희 흥업면 새마을부녀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지치고 힘들어하는 분들이 점차 늘어나는 것 같다.”며, “봉사자들이 3개월간 흘린 땀과 노력이 흥업면은 물론 원주 전역의 소외계층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