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광주시, 고병원성AI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총력

김정화 | 기사입력 2020/10/28 [13:0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주시가 고병원성AI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총력을 기울인다.

 

시는 최근 충남 천안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AI가 발견되고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적으로 발병함에 따라 방역관리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차단 방역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9월부터 거점 소독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축산차량 및 사람에 의한 유입을 원천 봉쇄하는 한편 인근지역으로 확산될 것을 대비해 시 및 축협 소독차량을 동원해 주요 도로 및 농장소독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지역 내 양돈 및 가금농가에 울타리 설치, 소독약 및 생석회, 멧돼지 기피제 등을 지속 공급하고 있으며 축사 내외 소독, 외부인 출입통제, 가금방사 사육 금지, 철새 도래지 방문 자제 등을 적극 지도·홍보하고 있다.

 

신동헌 시장은 “고병원성AI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축산농가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수칙 준수가 필수적”이라며 “농가에서는 외부인 출입을 철저히 관리하고 사육 축종을 매일 살펴 의심증상이 발생될 경우 즉시 관할 방역기관 및 신고 전용전화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