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죽음 끝에서 살아남은 옥택연, 결국 경찰에 체포?! 유치장에 갇힌 현장 포착!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3/04 [10:2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가 또 다른 위기의 순간을 맞닥뜨리게 된 옥택연의 스틸컷을 공개해 관심이 집중된다.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제작 몽작소, 이하 ‘더 게임’)가 종영까지 단 2주만을 남기고 결말을 향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에 체포된 옥택연의 모습을 포착해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지난 방송에서 준영(이연희)의 죽음을 바꾸기 위해 자동차에 스스로 폭탄을 설치, 조현우(임주환)와의 동반죽음을 선택했던 김태평(옥택연)은 생과 사의 경계를 오갔다. 그 사이, 화상을 입은 채 살아남은 조현욱의 악행은 계속 이어졌다. 먼저 의도한 살인은 아니었지만 인질로 삼았던 청소부가 죽음을 맞이했다. 이후 자신을 검거하기 위해 조필두의 장레식과 엄마를 이용한 작전을 세운 준영을 보란 듯이 농락하고 의료기기에 의존한 채 생명을 연장하고 있던 태평의 병실에도 나타나 섬뜩함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적처럼 목숨을 구한 태평은 준영과 뜨거운 포옹으로 재회했지만, 그에게 닥친 시련이 모두 끝난 것은 아니었다. 강력 1팀원들의 죽음이 보이지 않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병실로 경찰이 찾아오면서 또 다른 위기가 예고되었던 것.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또 다른 시련을 마주한 옥택연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경찰에 체포되어 수갑을 찬 채 경찰서로 들어오고 있는 그는 이미 이러한 상황을 예측했던 듯 의외로 덤덤한 반응이어서 더욱 눈길을 끈다. 이어 또 다른 스틸에는 유치장 안에 갇혀 벽에 기댄 채 무언가 생각에 잠겨 있는 옥택연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에게 닥친 연이은 위기 상황으로 인해 지친 기색이 역력하지만, 눈빛만큼은 그 어느 때보다 기필코 사랑하는 사람을 지켜내겠다는 그의 굳은 의지가 돋보인다. 하지만 그의 표정에서는 어딘지 모르게 쓸쓸함과 서글픔도 함께 느껴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안타깝게 만든다. 때문에 아직 결말을 맺지 못한 옥택연과 임주환의 대결이 어떻게 다시 이어지게 될 것인지, 두 남자의 대립으로 인해 이들이 또 무엇을 잃게 될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는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더 게임’ 제작진은 “임주환의 폭주를 막고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겠다는 옥택연의 집념이 또 다른 반전 전개를 만들어 낼 예정이다”라며 오늘(4일) 본방송의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이어 “이제 종영까지 단 2주만을 남겨두고 있다. 마지막 1초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숨막히는 전개를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오늘 밤 8시 55분에 25-26회가 방송된다.

 

<사진- MBC 제공>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