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오거돈 부산시장 재산 87억…광역단체장 최고

신종철 기자 | 기사입력 2018/09/28 [12:3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박시환)는 시·도 광역단체장을 비롯한 6·13 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공직자 670명의 재산등록사항을 28일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 재산공개 사항은 지방선거에서 새롭게 당선된 공직자 중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지방자치단체장(광역·기초), 시·도 교육감 및 광역의회 의원이 당선 이후에 신고한 재산내역이다.

▲     © 오거돈



공직선거법 및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동일 직위에서 재선된 당선인, 국회의원 등 4월2일 이후에 퇴직한 당선인 등은 이번 최초 재산신고 대상에서 제외된다. 전체 당선자 1089명 중 신규 당선자 670명이 대상이다.

 

공개된 재산은 임기개시일인 지난 7월1일 기준으로 재산신고서에 포함된 본인, 배우자, 부모, 자녀가 소유한 부동산·예금·주식 등이다.

 

이번에 공개한 6·13 지방선거 신규 당선자 670명의 가구당 평균재산은 8억2844만원으로 집계됐다.

직위별로 살펴보면 광역자치단체장(6명) 평균은 26억111만원으로 집계된 가운데 오거돈 부산시장이 가장 많은 87억144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유가증권이 49억8157만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한국항공우주 2278주, 대한제강 60만9777주를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본인 소유의 서울 강남구 개포동 소재 아파트 131.83㎡(11억1200만원)과 배우자 소유의 부산 해운대구 우동 소재 아파트 159.54㎡ (10억4400만원) 등 건물이 21억5600만원, 예금이 15억2892만원, 토지가 8억3556만원이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유가증권 11억4812만원, 예금 9억4717만원, 건물 8억8700만원 등 총 27억8343만원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나머지는 송철호 울산시장(24억3031만원), 김영록 전남지사(8억7483만원), 이용섭 광주시장(4억1652만원), 허태정 대전시장(3억871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 직위별 평균 재산은 교육감(5명) 3억5914만원, 기초자치단체장(136명) 9억6832만원, 광역의회의원(523명) 7억7622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670명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오거돈 부산시장이었다. 김용연 서울시의원(76억6964만원), 이동현 전남도의원(67억5090만원), 송영헌 대구시의원(60억2775만원), 최영주 서울시의원(58억4856만원)이 재산총액 상위자 2~5위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유세움 인천시의원은 마이너스(-) 21억4492만원으로 가장 적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종식 경북교육감(-7억9192만원), 우석제 안성시장(-2억8896만원), 장석웅 전남교육감(-2억4007만원), 김재영 부산시의원(-1억433만원)이 뒤를 이었다.

 

공직자윤리위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의 재산등록사항에 대해 올해 안으로 심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재산등록사항의 누락·과다신고 확인뿐만 아니라 비상장 주식이나 사인간 채권·채무 등 금융기관 정보를 통해 조회되지 않는 재산은 취득경위, 자금 출처 등에 대한 조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재산심사 결과에 따라 잘못 신고한 부분은 보완하게 하는 한편 잘못 신고한 금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비조회성 재산을 1억원 이상 잘못 신고한 경우는 관할 법원에 과태료 처분을 요청할 계획이다.

 

임만규 인사혁신처 윤리복무국장은 "이번 재산공개로 선출직 공직자들의 재산에 대한 투명성을 제고하고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를 구축해 더 성숙한 지방자치가 구현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신종철기자 [email protecte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