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라이프스타일

아산시, 못자리 생육불량에 따른『못자리 알선센터』운영

5월 21일부터 이앙이 끝날 때까지 신청·접수 받는다

이현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5/23 [08:4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아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유지원)는 올해 육묘기간 이상 저온과 고온 등 기상환경 악화로 못자리 생육불량으로 피해농가가 평년보다 많이 발생되어 적기·안전 이앙을 위한『못자리 알선센터』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     ©onlineBee

 

못자리 알선센터는 대형육묘장(농협포함)과 일반농가를 대상으로 못자리 과·부족량을 파악해 남는 농가와 부족한 농가를 연결해주는 것으로 이앙 후남는 모판이 그냥 폐기되지 않고 부족한 농가가 쓸 수 있도록 함으로써 못자리피해농가가 적기에 이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도이다.

 

아산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처럼 못자리 실패농가가 많아 못자리를 구하는 농업인들이 많아 소량의 남는 못자리라도 피해농업인에게는 큰 도움이되는 만큼 우리 지역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해당농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읍·면·동사무소와 지역농협에 홍보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못자리 알선센터는 아산시 농업기술센터 식량작물팀(☎041-537- 3821~3, 3889)에서 5월 21일부터 아산시 이앙이 끝날 때까지 신청·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